김영희♥윤승열, 결혼 후 방송 첫 동반 출연
김영희 "남편 때문에 행복감 숨겨"
"윤승열에 '괜찮아?'라는 말 듣기 싫어"
윤승열-김영희 부부가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윤승열-김영희 부부가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김영희, 윤승열 부부가 방송 최초로 예능에 동반 출연해 신혼생활을 공개한다.

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김영희, 윤승열, 김호영, 배다해, 안혜경이 출연, '아이캔두잇! 유캔두잇!' 미라클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개그우먼 김영희가 예능 첫 출연인 남편과 함께 신혼부부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영희는 지난 1월, 10살 연하의 야구선수 윤승열과 결혼해 달콤한 신혼생활을 보내고 있다. 두 사람은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첫 만남부터 결혼 후 시댁과의 이야기까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김영희는 남편 때문에 행복감을 숨기고 있다고 고백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남편 윤승열이 자신의 어두운 모습을 보고 관심을 가졌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행복감을 숨기려 애쓰고 있다는 것. 김영희는 윤승열이 들어오는 소리가 들리면 일부러 불을 꺼놓고 기분이 안 좋은 척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런 김영희를 본 남편 윤승열은 그녀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한다.

김영희는 남편에게 가장 듣기 싫은 말이 "괜찮아?"라고 밝혀 모두를 의아하게 만들었다. 평소엔 "괜찮아?"라는 말을 좋아하지만 10살 연하의 남편이 말하는 것은 좋아하지 않는다고 한다. 윤승열은 김영희와 함께 산책할 때면 무릎이 괜찮냐고 묻거나, 차가운 음료를 마시면 시린 이가 걱정돼 괜찮은지 묻곤 한단다.

스튜디오를 폭소케 한 김영희, 윤승열 부부의 알콩달콩 케미는 1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