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훈, 조정석과 일화 공개
"조정석, 울면서 여의도로 와달라 부탁"
"자전거로 대학로에서 여의도까지"
'서울집' 정상훈, 송은이./사진제공=JTBC
'서울집' 정상훈, 송은이./사진제공=JTBC


배우 정상훈이 조정석과의 남다른 일화를 밝힌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JTBC 예능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는 ‘콩트 듀오’ 송은이와 정상훈이 인천 청라로 홈 투어를 떠난다.

청라 ‘우리집’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살다 온 집주인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주택을 참고해 지은 집이다. 더위를 막기 위한 높은 층고와 ‘영롱쌓기’ 기법을 사용한 벽 등 이색적인 요소들이 MC들을 사로잡는다.

홈 투어 도중 정상훈은 집주인의 자전거를 보고 배우 조정석과의 일화를 떠올린다. 무명 시절 조정석이 정상훈에게 전화해 울면서 여의도로 와달라고 부탁했고, 이에 정상훈은 조정석을 달래주기 위해 대학로에서 여의도까지 자전거를 타고 이동했다는 것.

조정석과 만나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된 정상훈은 본인이 더 놀라 눈물을 쏟았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송은이는 홈 투어 후 집주인과 만나 사우디아라비아와 한국의 문화 차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집주인은 이슬람 문화권인 사우디아라비아에 살던 당시 밖에서 신랑과 손을 잡거나 팔짱을 끼는 게 불가능했다고 말한다. 이에 송은이는 “사우디아라비아가 나와는 잘 맞겠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송은이와 정상훈의 청라 홈 투어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