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식에서 뺨 때려
"내 몸 제어 안돼"
불안 증상 고백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요아리가 공포증을 고백했다.

15일 밤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싱어게인' TOP10 중 유미, 요아리, 이소정, 태호가 출연했다.

강호동은 "긴 공백기가 불안 증세의 원인이었나?"라고 물었다.

요아리는 "공백기에도 음원 발매를 했고, OST 녹음을 했는데 사람들이 없는 곳에서 부르는 일이었지 않나. 축가 알바를 하러 갔는데, 그 때 알게 됐다. 무대 공포증이 있더라. 아예 가사가 생각이 안 났고 마이크가 정말 심하게 떨렸다. 내 몸이 제어가 안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선 안 되는데 간주가 나오는 동안 내가 뺨을 때렸다. 다시 정신차리고 끝까지 부르고 나서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를 드렸다. 더이상 노래를 할 수 없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내가 병원에 갔다면 빨리 극복했을 수 있는데 '난 할 수 있어'라는 생각만 갖고 있다가 더 심해졌다. 나중에는 친구 앞에서도 노래를 못 부르겠더라"라고 털어놨다.

또 요아리는 "병원에 갔는데 무대 공포증이 아니라 사람 공포증이었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