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이소정 출연
유미에게 문자받아
"내 자신 존중하게 돼"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 사진 = SBS 플러스 영상 캡처


'강호동의 밥심' 요아리가 무대 공포증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밤 방송된 SBS 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싱어게인' TOP10 중 유미, 요아리, 이소정, 태호가 출연했다.

요아리는 "무대 공포증이 심해서 극복해보려고 '싱어게인'에 나간 건데 계속 심해지더라. SNS에 그런 내용들을 올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요아리는 유미에게서 '아리야, 무슨 일 있니? 네가 많이 불안해 보여서'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히며 "그래서 '맞아요. 불안해요'라고 메시지를 쓰면서 펑펑 울었다"고 전했다.

또 요아리는 "내가 멋있는 것 같다. 불안을 극복하고 그 자리까지 올라갔다는 것이 내 자신을 좀 더 존중하고 사랑할 수 있게 됐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