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어머니 시집살이 일화 공개
"시어머니, 어머니에게 토끼로 국 끓이라고"
'나 어떡해' 스틸컷./사진제공=MBN
'나 어떡해' 스틸컷./사진제공=MBN


방송인 김성주가 어머니에게 전해 들은 극강의 시집살이 일화를 밝힌다.

15일(오늘) 방송되는 MBN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이하 ‘나 어떡해’) 5회에서는 은근한 시집살이를 견디고 있는 의뢰인에 차원이 다른 시집살이 에피소드가 등장한다.

이날 의뢰인은 남편과 잘못된 애착 관계를 형성한 시누이와 갈등을 빚는 사연을 공개한다. 시누이는 은근한 시집살이로 의뢰인을 압박, 집에 초대해 식사를 준비하라고 하는 것은 물론 제사 음식 준비를 모두 떠넘기며 카운슬러들의 야유를 유발한다.

이에 홍현희와 정성호는 각각 의뢰인과 시누이의 입장에서 극명한 의견 차이를 보이며 언쟁을 이어간다. 여기에 사연 속 시누이와 정성호의 말을 곱씹던 이유리가 “아 다르고 어 다르지! 뭐 들으셨어요!”라고 그를 꾸짖으며 스튜디오를 논쟁의 장으로 만든다.

팽팽한 접전이 이어지자 김성주는 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자신의 어머니가 겪었던 극강의 시집살이를 공개한다. 그는 “어머니께서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어느 날, 시어머니가 부엌에 죽은 토끼 한 마리를 던져 놓고 국을 끓이라고 했다”며 지금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어머니의 시집살이를 들려준다.

이를 들은 이유리와 정성호는 놀라움에 말을 잇지 못하며 하나 된 모습을 보였다고 해 모두의 말문을 턱 막히게 한 고된 시집살이 에피소드에 호기심이 커진다.

김성주 어머니의 상상 이상 시집살이 에피소드는 15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극한 고민 상담소-나 어떡해’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