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구혜선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배우 구혜선 화보./ 사진제공=텐스타


배우 구혜선이 열애설에 대해 해명했다.

1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구혜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구혜선에게 "저번 '수미산장'에서 나와서 연애에 대해 암시를 했다"고 말했다.

이에 구혜선은 "그 이후로 기사 헤드라인에 다 '열애', '열애 중'이라고 떠 있더라. 누가 보면 연애하는 줄 알겠다"며 웃었다.

이어 구혜선은 "아직 열애 중인 건 아니다. 내 마음을 표현한 거다. 나에게 그런 존재가 생겼고, 노력하고 있다. 연애라 하면 같이 시간과 장소를 약속해서 규칙적으로 하지 않나. 지금은 마음이고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게 잘 안 될 수도 있어서 조심스럽다. 그리고 상대는 자기 얘기인지 모르는 것 같다"고 밝혔다. 구혜선은 "뭔가 '내가 썸인가? 난가?'하는 그분이다. 나는 관심 없는 사람한테 아침에 절대 문자 안 한다. '날씨가 좋네요' 이런 내용을 보내는 건 용건 없는 문자지 않냐"며 상대에게 암시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