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라디오쇼' 출연
"배우는 부업"
"셀카 찍으며 자기애 생겨"
배우 구혜선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구혜선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구혜선이 한 달 수입을 밝혔다.

구혜선은 15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에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직업의 섬세한 세계’ 코너의 시그니처 질문인 한 달 수입을 물었다. 이에 구혜선은 “한 달 일하면 1년 동안 내가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에 박명수가 “일년에 한 달만 일하는 거냐”고 묻자 구혜선은 “10년에 한 달 일하는 거다. 이제 일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드라마 ‘꽃보다 남자’에서 번 돈으로 지금까지 버티고 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배우는 부업이다. 실제로는 종합예술을 하고 있다. 그림 그리는 화가, 뉴에이지 음악 만드는 작곡가고 글도 쓰고 있다. 이런 것들을 다 같이 섞어서 할 수 있는 감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박명수는 "구혜선에게 셀카란?"이라고 물었다. 구혜선은 "셀카에 대해 해명을 하고 싶은데, 셀카는 직업적으로 얼굴을 관찰하기 위함이었다"며 "그 당시에 디지털 카메라가 나왔었다. 거울로 자기 정면만 보다가 옆얼굴을 찍어보니 낯설더라. 그렇게 카메라로 사진을 찍게 됐다. "고 설명했다.

이어 구혜선은 “셀카를 찍으면서 없던 자기애도 생겼다. 자기애가 생기고 싶으면 셀카를 찍어라”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