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 후배들과 MLB 시절 회상
박세리, 소상공인 위한 특별 만찬
박지성X이청용, 티격태격 케미
'쓰리박'/ 사진=MBC 제공
'쓰리박'/ 사진=MBC 제공


전 야구선수 박찬호가 MBC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이하 ‘쓰리박’)을 통해 메이저리그 활동 당시를 돌아봤다.

14일 방송된 ‘쓰리박’에서는 절친한 선후배부터 위로가 필요한 소상공인들까지 뜻깊은 인연과 함께 새로운 도전에 나선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박찬호는 야구 후배 이호준, 홍성흔과 딱밤 내기 골프 대결에 나섰다.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이던 박찬호는 실수를 연발하며 위기에 봉착해 ‘멘붕’에 빠졌다. 박찬호는 2:1로 똘똘 뭉친 이호준, 홍성흔을 견제하기 위해 ‘TMT’ 본능을 발동하며 교란작전을 펼쳤지만, 엎치락뒤치락 승부 끝에 결국 패배하며 굴욕의 딱밤을 맞게 되었다.

치열한 골프 대결 후 이어진 식사 자리에서 박찬호는 LA다저스 시절 한 경기에서 상대팀 선수에게 이단 옆차기를 했던 사건과 한 이닝에서 똑같은 선수에게 두 번의 만루 홈런을 내주었던 일명 ‘한만두’ 사건의 비하인드를 털어놨다. ‘한만두’ 사건 당시 선수 교체를 당하지 않았던 사실을 떠올리며 “감독님이 나를 믿어준 거야”라며 긍정적인 면모를 보였다. 그런가 하면 “다시 태어나면 야구 혹은 골프?”라는 홍성흔의 질문에 “다시 태어나면 골프”라고 대답해 못 말리는 골프 사랑을 드러냈다.

박세리는 취업 준비생에 이어 코로나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을 세리테이블에 초대했다. 하나부터 열까지 정성스럽게 직접 준비한 ‘황제의 보양식’ 포르케타 코스 요리로 따뜻한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코로나로 인해 지난 1년간 매출이 없는 여행사, 영업시간 제한을 받은 코인 노래방, 손님이 너무 줄어버린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의 먹먹한 이야기를 듣던 '소통 퀸' 박세리는 깊게 탄식하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소상공인들은 박세리의 정성 가득한 음식과 다정한 이야기에 위로를 받으며 눈물을 보였다. 박세리는 “지금처럼 긍정적인 생각 가지시고, 조금만 더 힘내주셨으면 좋겠다”는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며 안방극장에 진한 힐링을 선사했다.

박지성과 이청용은 극한의 고통을 맛봤던 비자림로 코스에 이어 제주 서부 환상 자전거 길 라이딩에 나섰다. 두 사람은 맑은 하늘과 푸른 바다가 펼쳐진 그림같은 풍경에 감탄사를 연발하는가 하면, 콧노래를 흥얼거리며 여유를 만끽했다.

쉬는 시간에는 이청용이 “형이 그렇게 말 잘 듣는 후배는 아니었어요”라고 박지성의 현역 시절을 폭로하며 선배 박지성을 들었다 놨다 했다. 그러나 든든한 중간다리 역할을 해줬던 박지성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며 훈훈함을 안겼다. 옥신각신하는 것도 잠시 두 사람은 이청용의 K리그 우승을 기원하기 위해 돌고래를 찾아 나섰고, 쉼없이 페달을 밟은 끝에 결국 돌고래를 만나 아이처럼 기뻐하며 소년미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이렇듯 ‘쓰리박’은 야구 후배들과 골프 대전을 펼친 박찬호, 소상공인들에게 힐링 한상차림을 선사한 박세리, 후배 이청용과 제주도 ‘청춘 라이딩’에 나선 박지성이 웃음과 감동 가득한 시간을 보내며 일요일 밤을 따뜻한 힐링으로 물들였다.

‘쓰리박 : 두 번째 심장’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