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X현주엽 vs 문경은X전희철
기진맥진 플레이 '웃음'
사진=JTBC '뭉쳐야 쏜다' 방송 화면.
사진=JTBC '뭉쳐야 쏜다' 방송 화면.


‘상암불낙스’가 문경은 감독과 전희철 코치의 극약처방을 받고 대등한 경기를 펼치기 시작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예능 ‘뭉쳐야 쏜다’ 시청률은 7.3%(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지난주 7.1%에 비해 0.2P 상승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울SK나이츠’ 감독 문경은과 코치 전희철이 ‘상암불낙스’의 스페셜 코치로 등장했다. 전설들의 기량을 높여줄 1대 1 원포인트 레슨 뿐 아니라 용병으로도 나서 실력과 사기를 동시에 끌어올렸다.

특히 이목을 집중시킨 건 허재, 현주엽과 문경은, 전희철의 10점 내기 2대 2 농구 대결이었다. 농구 코트 위에서 4인방을 한 프레임 안에 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흥미도가 급등했다.

네 사람은 서로에게 기회를 미루는가 하면 거친 숨을 몰아쉬며 체력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빨리 쉬고 싶어 속전속결로 슛을 쏘아 올렸고, 그때마다 백발백중 림을 통과하는 장면 역시 레전설(레전드+전설)이라 가능, 연신 감탄을 자아냈다. 마지막은 3점 슛 도사 문경은의 깔끔한 한 방으로 마무리 돼 승리는 문경은과 전희철 팀이 가져가게 됐다.

문경은과 전희철은 스페셜 코치로 등장한 만큼 ‘상암불낙스’의 문제점을 세심하게 살펴보기로 했다. 특히 슛을 쐈다 하면 에어볼로 마무리되는 전설들의 고질적인 문제점을 ‘슛 도사’ 문경은이 가만히 보고만 있을 수 없었던 것. 손목 스냅, 스텝 타이밍, 무릎 각도 등 보이는 곳곳마다 자세를 바로잡았고, 제대로 방법을 터득한 전설들의 골인 행진이 흐뭇함을 일으켰다.

전희철 역시 그의 전매특허인 턴 어라운드 페이드어웨이 슛을 전수했다. 전희철의 몸짓이 멋있어 보였던 전설들은 흡사 클럽에서 열 맞춰 춤을 추듯 스텝을 따라했고, 어설프지만 농구를 향한 전설들의 순수 열정이 엿보이기도 했다.

이어 문경은과 전희철은 1쿼터 당 한 명씩 투입돼 ‘상암불낙스’의 용병으로도 활약했다. 두 사람은 전설들 사이에서 패스를 매끄럽게 연결해 득점 기회를 뽑아냈고, 전설들은 배운 기술들을 활용하며 상대 팀과 대등하게 맞섰다. 안정환, 이동국, 김동현이 짜임새 있는 패스로 팀에 첫 득점을 안긴 장면이 시작부터 쾌재를 불렀다.

에이스 ‘동백호’ 이동국의 재빠른 러닝 점프 슛은 상대 팀을 당황하게 만들었고, 김동현은 자유투를 얻어내며 물오른 실력을 뽐냈다. ‘상암불낙스’가 1쿼터에서 역전을 하기도 해 점수를 리드하는 상황까지 발생, 예전의 ‘상암불낙스’가 아니라는 사실을 서서히 증명해냈다.

무엇보다 이날 허재 감독 눈에 들어온 것은 윤동식의 밀착 수비였다. 상대를 끈질기게 쫓아가 팔과 다리를 묶어버리는 수비력으로 공격 기회를 번번이 놓치게 했기 때문. 허재 감독은 함박 웃음으로 만족을 표했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용병 문경은, 전희철과 ‘상암불낙스’는 죽을힘을 다해 뛰었지만 4쿼터를 감당해내기란 체력적으로 역부족이었다. 점점 점수 차가 벌어진 ‘상암불낙스’는 결국 32대 65 스코어로 패배하고 말았다. 문경은 감독은 “오기 전에는 ‘상암불낙스’엔 가능성이 없어 보였는데 오늘 함께 훈련하고 뛰어보니 가능성이 있다”며 격려했다.

‘뭉쳐야 쏜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