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표 하나씩 만져"
이상한 낌새 포착
장동윤, '악령'이었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유재석이 날카로운 추리력을 보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조선구마사' 장동윤, 박성훈, 김동준, 금새록이 출연했다.

동윤이가 이름표를 하나씩 다 만졌다. 그게 미션이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앞서 '런닝맨' 멤버 김종국과 유재석은 장동윤의 터치에 이상한 기류를 감지한 표정을 보였다.

장동윤은 "해명해보겠다. 나는 어깨를 톡톡 만진 것 뿐이다"라고 말했고, 당당한 척 연기를 했다.

하지만 결국 '악령'으로 밝혀졌다. 그는 벌칙으로 고삼차를 마셨고, 전소민이 그에게 사탕을 갖다 줘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