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저작물 무단 사용 논란
"정중히 사과 드리고 협의 진행할 것" 사과
윤직원 작가 "사과 받았다, 후속 절차 논의 중"
 '놀면 뭐하니' 포스터./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포스터./사진제공=MBC


MBC 예능 '놀면 뭐하니' 측이 저작물을 무단으로 사용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원작자에게 직접 사과의 뜻을 전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위드 유'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유재석이 주린이들을 만나 주식 투자를 언급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 과정에서 윤직원(윤선영) 작가의 이미지가 사용됐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사진=MBC '놀면 뭐하니' 방송 화면.
이에 윤직원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구독자분들의 제보로 저작물 도용 사실을 알게 됐다. '놀면 뭐하니?'에서는 상업적 목적으로 제 이미지를 사용하였음은 물론이고, 출처 표기도 잘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놀면 뭐하니?' 제작진이 '루리웹'에서 제 그림을 발견하셨다 하더라도 출처를 이렇게 표기해선 안 된다. 플래폼에서 이미지를 발견하셨다면 원작자를 어떻게든 검색하여 연락을 취하셨어야 한다. 저도 같은 방송업계 종사자이지만, 선뜻 이해가 가지 않는 업무 처리다. 주말이 지나는 대로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수 있는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놀면 뭐하니' 공식 인스타그램
사진='놀면 뭐하니' 공식 인스타그램
이에 '놀면 뭐하니' 제작진 측은 14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했다. 제작진은 "84회 차 방송에 사용된 자료 중 특정 그림의 출처 표기를 정확히 진행하지 못했다"며 "방송 직후 상황을 인지하고 원작자인 윤선영 작가님에게 연락을 취하는 중이다. 연락이 닿는 즉시 정중히 사과드리고 저작권 협의를 진행 할 예정"이라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더욱 신중한 프로그램 제작으로 ‘놀면 뭐하니?’를 아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보답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후 윤직원 작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BC '놀면 뭐하니?' 제작진과 연락이 닿았다"며 "이번 문제에 대해 정중하게 사과를 해주셨고, 현재 후속 절차를 논의 중이다. 관심 가지고 지켜봐 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발 빠른 대처 좋았다”, “잘 정리 됐으면 좋겠다”, “다음부터 실수 안하면 되죠”라며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