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육아 생활 최초 공개
"시아버님 차범근에 감사해"
'온앤오프' 한채아./사진제공=tvN
'온앤오프' 한채아./사진제공=tvN


tvN 예능 ‘온앤오프’에서는 27개월 딸의 엄마가 된 배우 한채아의 일상이 방송 최초로 공개된다.

한채아는 다양한 캐릭터로 배우 생활을 하던 모습과는 다른 엄마의 라이프를 공개한다. 이른 아침 딸 차봄이 깨우는 소리에 일어난 한채아는 아이 등원 준비로 바쁜 일상을 시작한다. 그녀는 배우답게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완벽한 역할극을 선보이며 육아 내공을 뽐낼 전망. 또한 한채아는 각 잡힌 빨래 개기와 깔끔한 옷장 정리까지 막힘없이 하는 모습을 보인다.

사람 한채아로서의 시간도 공개된다. 한채아는 오전 내내 육아로 바쁜 일상을 보낸 뒤 시댁에 딸을 잠시 맡기고 돌연 집을 나선다. 한채아는 스튜디오에서 ”평소에도 시아버님이 손녀딸을 매우 예뻐하고 잘 봐주신다“며 시아버지인 차범근에게 감사함을 전한다.

육아 오프를 즐기기 위해 홀로 강화도 바닷가로 여행을 떠난 한채아는 오락실에서 천진난만한 매력을 발산하며 각종 오락기를 점령한다. 특히 축구 게임기를 발견한 그녀는 안정적인 자세로 프리킥을 선보여 이를 지켜본 다른 출연자들은 "축구 명가 며느리답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차기 작품을 고민 중인 한채아로서의 면모 또한 선보일 예정이다. 작품의 대본을 검토하며 매니저와 통화하던 중 엄마 한채아의 역할과 배우 한채아의 역할을 병행할 수 있을지에 대해 진지한 고민을 나누다 급기야 눈물을 보였다고 해 눈길을 끈다.

한채아의 눈물부터 다양한 팔색조 매력은 오는 16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온앤오프’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