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후의 1인, 실력자
감동의 하모니
추리도 '가인이어라'
'너의 목소리가 보여8' / 사진 = Mnet 영상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8' / 사진 = Mnet 영상 캡처


지난 12일 방송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8'(이하 '너목보8')’ 7회에서는 트로트 여신 송가인이 등장해 실력자와 최후의 무대를 꾸며 감동을 선사했다.

종편과 케이블을 통합한 유료방송 플랫폼 기준 동시간대 가구 시청률은 물론 1539 타겟, 2049 남녀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이 날 방송의 최고 시청률은 송가인이 함께 듀엣 무대를 꾸밀 최후의 1인을 선택하는 장면으로 3.5%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제공, Mnet+tvN 합)

등장과 동시에 라이브로 무대를 들썩이게 만든 송가인은 "오늘 잘 찾아내서 실력자와 듀엣을 할 수 있는 무대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역대급으로 많은 인원의 미스터리 싱어들이 등장한 가운데 1라운드에서 송가인은 3번 미스터리 싱어를 음치로 선택했다. '전직 걸그룹 멤버들'이라는 키워드의 3번 미스터리 싱어는 데뷔를 했지만 더 큰 꿈을 펼치지 못했거나 정식으로 데뷔하지 못했던 이태연, 최윤진, 한은비로 실력자였다. 각자 폴 댄스 강사, 카페 사장, 펀드회사 직원으로 새로운 삶을 살고 있는 세 사람에게 송가인은 "꿈을 놓지 않고 열심히 하면 좋은 날이 올 거라고 생각한다"며 응원했다.

2라운드에서 미스터리 싱어들은 송가인의 '가인이어라'에 맞춰 음치 버전 립싱크를 선보였고, 찰떡같이 어울리는 음치 무대에 웃음바다를 이뤘다. 송가인은 음치 버전 목소리와 너무 잘 맞았다며 1번과 6번 미스터리 싱어를 음치로 선택했다.

등장부터 훈훈한 비주얼로 여심을 홀린 1번 미스터리 싱어는 걸그룹 우주소녀를 담당했던 전 매니저 이성제와 전직 영업사원 양승민으로 음치였다. 두 사람은 새로운 일을 찾는 과정에서 '너목보8'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6번 미스터리 싱어는 30년간 가수의 꿈을 간직해온 '춘천의 테스형' 고추장 도매업자 이영민으로 실력자였다. 이영민은 오래 전 이루지 못한 꿈을 다시 이뤄보려 '너목보8'에 도전했고, 송가인은 "대성하실 것 같다"며 용기를 북돋았다.

미스터리 싱어들의 키워드에 대한 질문을 통해 실력자를 가려내는 3라운드에서 송가인은 5번 미스터리 싱어들에게 지금 다니고 있는 대학교의 이름을 동시에 말해달라고 했고, 그 중 한 명이 얼버무리며 대답을 하지 못하자 음치로 선택했다.

5번 미스터리 싱어는 소울 가득한 목소리의 20학번 새내기 최서윤과 김소연으로 실력자였다. 독특한 목소리의 조화로 울림을 전한 두 사람은 ‘너목보8’을 통해 음악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좋은 친구를 만나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가인은 두 사람을 보고 악동뮤지션이 생각난다며 같이 활동하면 더 큰 시너지 효과가 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송가인은 2번 미스터리 싱어를 최후의 1인으로 선택했다. 마지막에 탈락한 4번 미스터리 싱어는 어린이 방송 채널에서 히어로 '한다맨'을 연기하는 배우 이재원으로 음치였다. 이재원은 아이들과 다시 자유롭게 소통하고 싶은 마음에 '너목보8'에 출연을 결심했다며 감동과 웃음을 전했다.

최후의 1인으로 선택된 2번 미스터리 싱어는 욕실 인테리어 시공업자 방정훈으로 실력자였다. 허스키하고 짙은 매력 보이스의 방정훈은 애절한 목소리의 송가인과 함께 멋진 하모니로 '무명배우'를 부르며 감동적인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송가인의 팬이라는 방정훈은 "함께 노래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다음주 '너목보8' 8회에는 정규 10집 'House Party(하우스 파티)'로 컴백한 글로벌 아이돌그룹 슈퍼주니어가 출격한다. 슈퍼주니어의 리더이자 MC 이특은 멤버들과 실력자 찾기에 나설 예정이다. '너의 목소리가 보여8'은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20분, Mnet과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