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 도경완과 러브스토리 공개
규현 "학창시절 3대 천왕이었다"
'신비한 레코드샵' 스틸컷./사진제공=JTBC
'신비한 레코드샵' 스틸컷./사진제공=JTBC


JTBC 예능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학창 시절 ‘3대 천왕’이었다고 밝힌다.

오늘(12일) 방송되는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이하 ‘신비한 레코드샵’)은 곧 다가올 화이트데이를 맞아 특별 게스트 임상아와 함께 달달한 ‘고백송’ 추천부터 설레는 러브스토리로 달콤함 가득한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윤종신은 규현에게 “학창 시절 인기가 많았는지?”라는 질문을 던진다. 규현은 “전 몰랐는데”라고 능청스러운 태도로 말문을 열어 모두를 질색하게 만든다. 그는 “진짜 몰랐었다. 고등학교 졸업한 뒤에 알게 됐다. ‘3대 천왕’이 있었다는 걸”이라고 덧붙이며 “밴드부 보컬이어서 인기가 많았었다. 여학생들이 도시락 주러 오고 그랬다”며 자랑한다. 이에 장윤정은 규현에게 그만하라며 질색팔색 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임상아가 웬디에게 “고백 진짜 많이 받았을 것 같다”고 하자 웬디는 한국에서 보낸 초등학교 시절을 회상하며 “그때는 ‘얘들아 가자’라고 하면서 친구들을 다 모았었다. 남녀 가릴 것 없이 다 친하게 지냈다”고 밝힌다.

웬디가 장윤정에게 “고백 어떻게 받았는지 궁금하다”고 묻고, 장윤정은 “언제 적 얘기를 하냐”며 쑥스러워하더니 “(도경완이) 마음이 있다는 표현을 안 했다. 자꾸 술 한 잔 사달라고만 했다. 지인과 술자리에 초대한 날 이후에 전화로 나에게 책을 읽어줬다. 지나고 보니 사랑 얘기더라”고 말한다. 그녀의 흥미진진한 러브스토리 속에는 반전이 펼쳐질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모은다.

임상아는 ‘고백송’으로 윤종신의 ‘길’을 추천하면서 “이 노래는 최근까지 내 알람이었다”며 윤종신에게 “작곡, 작사할 때 이런 감성을 지금도 유지할 수 있는 비결”이 무엇인지 묻는다. 윤종신의 대답은 모두를 소름 끼치게 했다고 하는데, ‘음악 천재’로 일컬어지는 그의 작곡 비결은 12일 오후 9시 방송되는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