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잔소리 유튜버 변신
'대세 유튜버' 최준 등장에 당황
"자네는 너무 느끼하고 불안해"
개그맨 박명수와 최준의 영상통화/ 사진='할명수' 유튜브 채널
개그맨 박명수와 최준의 영상통화/ 사진='할명수' 유튜브 채널


개그맨 박명수가 ‘잔소리 유튜버’에 도전한다.

12일 공개될 JTBC 웹 예능 ‘할명수’에서는 박명수가 구독자들의 요청에 따라 아빠 콘셉트로 구독자들에게 잔소리를 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박명수는 구독자들의 아빠 역할을 자처해 1인칭 역할극 시점으로 구독자들에게 잔소리를 날렸다. 통화를 시작하자마자 언제 들어오냐며 호통을 치는 박명수는 딸을 생각하는 여느 평범한 아버지를 연상케 했다. 또한 박명수는 추운 날씨에 얇은 옷을 입고 나간 구독자를 향해 "옷차림이 그게 뭐냐", "지금이 봄이야?"라며 질타를 이어갔다. 그러면서도 "어장에 가면 황태들이 얼어서 지금 녹질 않는다"며 엉뚱한 발언을 해 웃음을 안긴다.

이어 최근 온라인에서 화제인 개그맨 최준(본명 김해준)이 깜짝 등장했는데, 외로움을 많이 타지만 사랑에서만큼은 적극적인 최준의 캐릭터는 박명수를 당황하게 했다. 최준은 박명수와 영상통화 중 "구독자의 아버님이면 나의 아버님이기도 하다", "제가 정식으로 찾아뵙고 인사드리겠다"며 상황극을 시작했다. 구독자와 단순한 친분이 아닌 그 이상의 관계임을 드러내는 최준에게 박명수는 "자네는 너무 느끼하고 불안하다"며 "우리 딸아이한테 접근하지 말라"고 철벽을 치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할명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12일 오후 5시 30분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