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사장' 최고시청률 기록
특급 알바생 박보영 대활약에
차태현 "최고시청률 나올 듯"
'어쩌다사장' 박보영편/ 사진=tvN 캡처
'어쩌다사장' 박보영편/ 사진=tvN 캡처


tvN '어쩌다 사장'이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배우 조인성, 차태현의 예측이 적중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1일 방송된 '어쩌다 사장' 3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평균 6.5%, 최고 8.5%, 전국 가구 평균 5.6%, 최고 7.0%를 돌파했다.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4.2%, 최고 5.4%로 지난 기록을 경신했고, 전국 기준 평균 3.5%, 최고 4.4%로 3주 연속 전 채널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쩌다 사장'의 첫 아르바이트생 박보영의 활약과 아쉬운 끝인사가 담겼다. 점심 식사 중에도 가격표를 달달 외우고 슈퍼를 새롭게 방문한 어르신들에게 친절하고 살갑게 대하는 등 마지막까지 특급 활약한 박보영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의 활약에 사장 차태현은 "시청률은 아마 이게 제일 잘 나올 것 같다"고 말했고, 조인성도 동의한다는 듯 웃었다. 결과적으로 두 사람의 예측이 맞아떨어졌다.

뿐만 아니라 이날 새로운 아르바이트생 배우 윤경호와 김재화가 출격해 기대감을 드높였다. 양손 무겁게 시골슈퍼를 방문한 두 사람은 등장부터 유쾌하고 진솔한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들은 차태현과 조인성, 두 사장의 신메뉴 개발을 위한 부재를 맞이하고 슈퍼를 오롯이 책임지며 진땀을 흘려 다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어쩌다 사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