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맛남의 광장' 출연
절친 소유진 남편 백종원과 만남
"소유진, 나한테 백종원 이야기 처음으로 해"
백종원, 소유진 /사진=텐아시아DB
백종원, 소유진 /사진=텐아시아DB


'맛남의 광장'에서 배우 소유진, 요리연구가 백종원의 러브 스토리가 공개됐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는 배우 김정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정은은 백종원의 아내인 배우 소유진과 절친 사이다. 김정은은 백종원에게 "이렇게 보니까 반갑다"고 인사했고, 백종원은 "이런 날이 온다. 같이 방송을 하다니"라며 웃었다. 이어 백종원은 "와이프의 베스트 언니다. 매일 놀러오고 그랬다"고 말했다.

농벤져스는 김정은에게 "유명인이 되기 전 백종원은 어떤 사람이었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정은은 "소유진이 나에게 제일 먼저 오빠와 사귄다고 이야기했다. 조금 썸을 타면서 좋아질랑 말랑할 때였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소유진이 내게 여러 가지 의논을 많이 했다. 서로 남자 문제에 대해 많은 소통을 했다"면서 "소유진이 '이 사람 어떠냐'면서 책을 보여줬다. 책 쓴 남자가 처음이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그동안 책 안 쓴 남자를 만났구나"라고 장난스레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계속해 김정은은 "난 좋았다. 책을 봤는데 요리에 관한 거였다. 소유진에게 '이 남자가 무조건 만나라', '이 남자 똑똑하다'고 말했다"고 털어놨다.
'맛남의 광장' 김정은, 절친 소유진 언급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맛남의 광장' 김정은, 절친 소유진 언급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특히 이날 김정은은 소유진과 백종원이 신혼여행 중 갈등이 있었다고 폭로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신혼여행에서 둘만 있고 싶었던 소유진과 달리, 백종원은 가이드와 함께 터키 뒷골목 골목식당만 돌아다녔다는 것. 김정은은 "소유진이 마지막 하루 고급 레스토랑을 기대했는데 마지막까지 골목식당만 다녔다"고 전했다.

마지막 날 찾은 레스토랑 역시 가이드 부부와 동행했다고. 이에 백종원은 "아내가 이건 아니라고 울더라. 우아한 데 가고 싶다고 진작 얘기하지"라면서 "마지막 날 레스토랑을 갔다. 가이드가 터키 사람이라 레스토랑이 있냐고 물었더니 있다고 하더라. 그런데 가이드 부인도 한국 사람이라 오라고 했다. 넷이 같이 먹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농벤져스는 "둘이 먹어야 하는데"라며 탄식했고, 김정은은 "소유진이 감수해야지 어떻게 하겠냐"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