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지만 어머니의 빈자리 항상 있다"

"박진영 못 만났다면 댄스학원 원장됐을 듯"
/사진 = KBS 2TV '수미산장' 방송화면
/사진 = KBS 2TV '수미산장' 방송화면


가수 비가 자신의 지난 삶을 돌아봤다. 돌아가신 어머니, 은사인 가수 박진영에 대해 언급해 심금을 울렸다.

11일 방송된 ‘수미산장’에서는 비가 세 번째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비는 산장 주인 김수미가 비와 생선을 구우며 담소를 나누던 중 “비 정도 되면, 공주 같은 아내와 딸들에 돈도 많으니까 아무 걱정 없다고 다들 생각하겠지만 그래도 걱정이 있겠지?”라고 물었다.

배우 김태희와 가정을 꾸려 두 딸을 얻은 비는 행복하지만 공허함을 고백했다. 그는 “사실 어머니가 안 계신 빈 공간이 느껴지죠”라고 일찍 돌아가신 어머니에 대한 마음을 담담히 고백했다.

19살에 어머니를 잃은 비를 위로하며 김수미는 “우리 어머니도 내가 18살 때 돌아가셨어. 지금도 엄마 떠올리면, 베갯잇이 젖을 만큼 눈물이 나”라고 공감했다.

비는 “뭘 해도 행복하지 않고, 가슴이 미어질 때가 있어요”라며 “엄마가 마지막엔 음식을 잘 못 드셨는데, 생신이라 제가 레토르트 미역국을 끓여드렸어요. 그런데 아마 고통스러운데도 아들이 해 준 거라 드셨던 것 같아요”라며 어머니와의 마지막 기억을 떠올렸다. 또 “살면서 끝없는 고난과 행복이 오묘하게 교차되는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그래도 그런 고난이 오늘날 비를 있게 한 원동력이 아닐까”라고 물었고, 비는 “엄마 돌아가셨을 때 이 세상의 고난을 다 느꼈어요”라고 답했다. “당시에는 돈이 없어서 어머니 의 장례도 제대로 못 치르고, 동생의 끼니도 못 챙겼다”고 돌아본 비는 “그 뒤에 생각해 보니, 어떤 고난도 다 이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인생이 바라던 대로 잘 안 될 때도 ‘언젠간 되겠지, 버티면 이기는 날이 오겠지’라고 생각했다”는 비의 말에 김수미는 “난 펀치 맞으면 바로 반격하는데, 이런 성격 참 좋네”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 시간이 되자 비는 “집에서 요리는 제가 많이 해요”라며 “아이들 음식은 아내가 하지만, 어른 먹을 건 제가 직접 다 하죠”라고 말했다. 박명수가 “너 진짜 대단하다”며 놀라워하자 비는 “집안일은 같이 하는 거니까요. 가사와 바깥일에 구분은 없어요”라고 말해 가정적인 남편임을 강조했다.

이밖에도 비는 스승인 선배 박진영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나타냈다. 비는 “제가 만약 박진영 형을 안 만났으면, 그냥 열심히 일하는 근로자로 평범하게 살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며 “박진영 형이 아니었으면, 저는 그냥 지방에 내려가서 공연 하면서 지내려고 했다. 그 당시 지방 공연이 돈이 되던 시절이었다”고 회상했다.

이를 들은 전진은 “댄스 학원 원장님 되지 않았을까? 정지훈 아카데미”라며 웃었다. 이에 비는 웃으며 고개를 끄덕였다. 김수미는 “만날 사람은 꼭 만나. 운명이 정해져 있다면 숙명은 필연이야”라고 했다.

이후, 비와 김수미, 전진은 고스톱 딱밤 내기를 했는데 비는 엄청난 ‘타짜 신공‘을 보이며 파죽지세로 승리해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