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현, 이종격투기 선수로서 연예인 싸움 순위 재정의
"시합이 하면 질 지 이길지 단번에 안다,
예감이 한 번도 틀린 적이 없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이종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자신은 '신계'라며 '인간계 싸움 순위'를 공개했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예능 선수촌' 특집으로 꾸며져 김동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모태범, 테니스 선수 이형택, 야구 선수 윤석민이 출연했다.

이날 단연 화제는 김동현이 재정의한 인간계 싸움 순위였다. 김동현은 앞서 줄리엔강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밝힌 '연예계 싸움 서열' 때문 밤잠을 못 이뤘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당시 줄리엔강은 연예계 싸움 서열 질문에 0순위로는 자신을 꼽았다. 이어 1위는 마동석, 2위는 이재윤, 3위는 윤형빈을 언급했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김동현은 "내가 없다는 것보다 사람들이 자꾸 '누구랑 싸우면 이기냐'고 물어보는 게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김동현은 "굳이 구분하자면 줄리엔강은 인간계"라며 자신은 '신계'라고 표현해 선수 출신의 자존감을 굳혔다.

김동현은 "사실 줄리엔강이 운동하는 걸 알고 있지만 본 적은 없다. 본 적 없는 건 빼고"라며 "실제 전적과 실전 경력을 봤을 때 1위는 강호동이다. 실전 경험이 워낙 많지 않냐. 2위는 이재윤이다. 워낙 잘한다. 그리고 3위 정도가 줄리엔강"이라고 꼽으며 끝까지 줄리엔강을 의식했다.

또 김동현은 앞서 줄리엔 강이 선보인 야구 배트 격파 개인기를 소화하며 큰 웃음을 줬다. 김동현은 "격파용 배트 말고 진짜 야구 배트를 줘라", "수건을 덧대면 안되겠느냐"라며 수 차례 망설이고 변명하다 결국 팔꿈치와 초크 기술로 격파하는데는 성공했다.



김동현은 격투기 시합할 할 때 "진다고 생각하면 결국 지게 되더라"며 "경기 날 만나서 눈빛 딱 보고 나면 서로 100% 감이 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근데 슬픈 예감은 한 번도 틀린 적이 없다. 처음 경기 전에 상대와 만났을 때 느낌이 싸하면서 질 거 같은 느낌이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진다는 느낌이 딱 들었을 때는 안 다치고 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며 인간적인 예능인 면모도 보여 큰 웃음을 줬다. 김동현은 특히, 방송 말미 '김동현에게 줄리엔강이란?' 질문에 "내 오른팔로 두고 싶다"며 끝까지 줄리엔강을 의식했다.

이밖에 모태범은 피겨 스케이팅 선수 김연아, 스피드 스케이팅 선수 이상화와의 친분에 대해 밝혀 시선을 끌었다. 이형택은 시종일관 토크에 참견하며 월드 클래스 테니스 선수로서 자존감을 계속 어필해 웃음을 줬다. 윤석민은 톱 투수로 활동할 당시 자신에게 닥쳐왔었던 불운 릴레이에 대해 고백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