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알바 투입
"손흥민 가졌을 때 마음"
손님, 사탕+편지 선물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조인성이 박보영의 활약을 보며 즐거워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는 일일 알바생 박보영이 본격적으로 일을 도와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인성은 싹싹하게 자리를 안내하는 박보영의 활약에 "손흥민을 가졌을 때의 마음이 이럴까"라며 흡족해했다. 박보영은 손님들을 척척 안내했다.

한편, 한 손님은 "드릴 게 있다"라며 사탕을 차태현에게 선물했고, 이는 유치원 아이들의 편지를 읽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