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웅, 박명수 심리 분석
"남성성 과시하는 성향"
"성적 기능 떨어져 있어서"
'대한외국인' 양재웅/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대한외국인' 양재웅/ 사진=MBC 에브리원 제공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정신과 의사 양재웅이 MC 박명수의 심리 상태를 분석한다.

10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은 다양한 분야의 ‘‘사’자 특집 2탄‘으로 꾸며진다. 대한민국 1호 프로파일러 권일용, 정신과 의사 양재웅, 변호사 서동주, 일일 부팀장 트로트 가수 강소리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양재웅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로 의사 생활과 방송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형인 정신과 의사 양재진과 함께 ‘대한민국 1호 정신과 의사 형제’로 잘 알려진 인물이다.

이날 양재웅에게 박명수, 서동주, 에바의 자화상을 통한 심리 분석을 부탁했다. 그는 박명수의 자화상에 대해 “외형선이 약하고 끊어져 있다. 이는 에너지 레벨이 떨어져 있음을 내포한다”며 운을 뗐다. 이에 박명수는 “맞는 얘기”라며 격한 공감을 표했다.

또한 양재웅은 “작은 눈은 내향성을 뜻하고 큰 코는 섹슈얼한 이슈다. 남성성을 과시하고 싶거나, 성적인 기능이 떨어져 있음을 암시하는 걸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명수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며 사실을 부정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진 서동주와 대한외국인 팀의 강자 에바의 정곡을 찌른 심리 분석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10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