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민, 예능 루키로 출연
야구 인생 불운 시리즈 공개
"안 되려니 끝까지 안 되더라"
'라디오스타' 윤석민/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윤석민/ 사진=MBC 제공


전 야구선수 윤석민이 MBC ‘라디오스타’에서 ‘90억 먹튀’라는 오명에 대한 생각을 밝힌다.

오늘(10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스포츠 선수에서 예능 선수로 발돋움 중인 4인 김동현, 모태범, 이형택, 윤석민과 함께하는 ‘예능 선수촌’ 특집으로 꾸며진다.

윤석민은 과거 류현진, 김광현과 톱3로 불리며 한국프로야구(KBO)를 대표하는 우완 투수였다. 태극 마크를 달고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그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이끌었다.

현역에서 은퇴한 윤석민은 최근 장모인 배우 김예령, 아내 김수현과 관찰 예능에 출연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예능 루키’로 ‘라스’에 입성한 그는 “장모님 유명세 코인에 탑승했다”고 너스레를 떨며 예능 출연으로 김예령과의 사이가 더 돈독해졌다고 밝힌다. 특히 20살 연상인 장모 김예령에게 “누나 호칭이 나올 때가 있는데 참는다”며 그 이유와 김예령과의 이야기를 공개할 예정이다.

윤석민은 최근 김준호, 박나래 등 예능인들이 소속된 회사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본격 ‘스포테이너(스포츠+엔터테이너)’ 활동에 시동을 거는 것처럼 보이지만, 정작 본인은 “방송이 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제2의 서장훈 코스를 밟는 행보를 예고해 웃음을 유발한다.

또 윤석민은 현역 시절 경험한 ‘불운 시리즈’를 들려줄 예정이다. 경기 전 매우 예민했다는 윤석민은 선발 등판 후 마운드에서 내려오면 ‘화장실콕’을 해야 했던 이유, 욱하는 마음 때문에 수천만 원 벌금을 낸 과거를 회상한다.

특히 ‘불운 시리즈’ 끝판왕으로 국제 경기에서 마운드를 밟자마자 내려와야 했던 일화를 공개한다. 윤석민은 “안 되려니 끝까지 안 되더라”라며 2010년 광저우 아시아게임 당시 벌어졌던 초유의 해프닝을 들려줘 현장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한다.

무엇보다 윤석민은 ‘90억 먹튀’에 대해 직접 입을 연다. 윤석민은 메이저리그 도전 후 2015년 원소속팀 KIA 타이거즈와 4년 90억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어깨부상 탓에 기대와 달리 큰 활약 없이 현역에서 은퇴해 ‘90억 먹튀’라는 오명을 썼다. 윤석민은 이에 대한 심경을 허심탄회하게 들려줄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오늘(1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