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젝스키스 은지원, 장수원 출연
YG 관계자들의 깜짝 제보
"연스으로 모이면 싸워", "전화 안 받아"
'비디오스타' 은지원./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은지원./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젝스키스를 향한 YG 관계자들의 제보가 공개된다.

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비디오스타’는 ‘G원이가 모았G! Y so Genius’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젝스키스 은지원, 장수원, 위너 송민호, 트레저 지훈이 출연한다.

‘비디오스타‘ 첫 출연인 은지원은 이날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프로 예능인다운 면모를 보인다. 함께 출연한 게스트 중 막내 지훈의 댄스를 보고 자신도 댄스에 도전하는가 하면, 엉뚱한 입담으로 명불허전 예능 우량주임을 입증한 것. 특히 은지원이 몸을 쓰며(?) 토크를 이어가는 모습까지 공개된다고 해 더욱 기대를 모은다.

대표적인 1세대 아이돌인 은지원은 달라진 신체 변화를 토로한다. 함께 출연한 장수원이 은지원의 건강을 걱정하자 “요즘 눈앞에 잔상이 많이 보인다”며 노안이 온 것 같다 담담히 고백한 것. 이어 “멀리 있는 건 보인다”고 말해 모두의 씁쓸함을 자아냈다고.

YG 아티스트들에 대한 관계자들의 깜짝 제보도 이어진다. 은지원을 향해서는 ‘젝스키스 연습으로 모이면 싸운다‘, ‘제시간에 오지 않는다‘, ‘전화를 너무 안 받는다’는 등 다양한 폭로가 쏟아지고. 은지원은 당황하면서도 자기만의 논리로 반박을 이어가며 논란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는 후문이다.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