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신애라 / 사진=신애라 인스타그램
배우 신애라 / 사진=신애라 인스타그램


배우 신애라가 또 다른 딸에게서 받은 손편지에 감동했다.

배우 신애라는 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나에게는 한명의 딸이 더 있다. 입양은 아니지만 늘 나의 기도속에 거하는 내 딸. 초등학생 때 처음 만난 이쁜 딸이 대학생으로 이렇게 잘 커서 나를 울게한다. 감사해, 축복해, 사랑해 진아야♥"라고 적고 진아 씨로부터 받은 편지를 공개했다.
/사진 = 신애라 인스타그램
/사진 = 신애라 인스타그램
사진에는 진아 씨가 신애라에게 쓴 편지가 담겼는데, 빼곡히 채워간 진아 씨의 마음이 시선을 끈다.

이를 접한 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리스펙 마이 선배님, 멋진딸이네요", 개그우먼 홍현희는 "역시 애라 언니는 나의 롤모델 사랑합니다", 개그우먼 심진화는 "세상에 너무 멋지고 감동입니다"라고 반응했다. 방송인 장영란도 "어머 언니, 축하드려요. 너무 이쁜 딸이다"라고 썼다.

신애라는 1995년 배우 차인표와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뒀다. 이 중 두 딸은 공개 입양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