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아, 친언니와의 하루
"쉴 때 큰 위로 받았다"
'SNS 대유행' 요리 도전
'온앤오프' 초아/ 사진=tvN 제공
'온앤오프' 초아/ 사진=tvN 제공


가수 초아가 tvN ‘온앤오프’를 통해 자신과 똑 닮은 친언니를 방송 최초로 공개한다.

오늘(9일) 방송될 ‘온앤오프’에서는 초아가 친언니와의 즐거운 일상을 선보인다.

최근 녹화에서 초아는 “방송을 쉬는 3년 동안 가족과 가까이 지냈고, 그중 한결같이 자신을 응원해 준 언니에게 큰 위로를 받았다”며 끈끈한 자매 사이를 설명했다.

동생을 위해 각종 음식을 바리바리 챙겨온 초아의 언니는 등장과 동시에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초아와 붕어빵 외모는 물론 목소리까지 비슷해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는 지금 초아 2명이 이야기하고 있는 게 아니냐며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지난 회 예고편에서 초아의 언니를 처음 접한 시청자들 또한 “붕어빵이다”, “초아 도플갱어다”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초아는 작년에 결혼한 언니의 결혼식에서 축가를 불렀던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함께 결혼식 영상을 보던 초아는 그날이 생각난다며 눈물을 보인다. 이때 영상을 지켜보던 엄정화 역시 갑자기 눈물을 흘려 스튜디오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초아와 엄정화가 눈물을 보인 사연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이날 초아는 음색 깡패다운 가창력으로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얼마 후 결혼하는 친구에게 축가를 요청받았다는 초아는 집안의 숨겨진 공간이었던 방음 부스방에서 노래를 선보인다. 특히 초아가 성시경의 ‘두 사람’을 부르기 시작하자 스튜디오에 있던 성시경이 매의 눈으로 지켜보는 등 장난스러운 리액션을 보였다고 해 눈길을 끈다.

이밖에도 ‘요알못’ 초아의 요리 도전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초아는 어설프지만 결말은 훌륭했던 요리 도전기로 화제된 바 있다. 이날 초아가 도전할 레시피는 최근 SNS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접어 먹는 김밥‘과 ’김부각‘ 요리. 그의 요리를 맛본 친언니의 솔직한 기대평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제빵왕에 이어 소시지 만들기에 나선 도전의 아이콘 성시경의 일상과 ’고기 덕후‘ 돈스파이크의 일상이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온앤오프’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