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방송 캡처
사진=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방송 캡처


배우 구혜선이 과거 부모님이 자신이 연습생인 사실을 3년간 몰랐던 사연을 밝혔다.

9일 오전 방송된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는 구혜선이 출연했다.

구혜선은 "활동을 배우로 시작했는데 저는 원래 가수 연습생이었다. 가수 준비를 하던 중에 얼굴이 알려져서 배우로 데뷔하게 됐다. 연습은 중학생 때부터 했다. 중학교 1학년 좀 지나서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모님은 거의 3년 이상 제가 연습생인 걸 전혀 몰랐다. 학생 때라서 매일 연습하는 게 아니라 주말에 한 번 했다. 저는 당시 미술 특기생이어서 대회에 나간다거나 연습하러간다고 하고 연습하러 갔다"며 "회사와 계약할 때 아셨다"고 전했다. 계약금은 많았냐고 묻자 "당시로는 적지 않았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반대를 많이 하셨고 걱정도 하셨는데 문서와 금전이 오고가면서 실감하시더라"고 했다.

연기자의 길을 걷게 된 건 YG의 양현석 제안 덕분이었다. 구혜선은 "무대 공포증이 심한 편이라 작곡으로 연습생이 됐다. 무대 공포증을 극복해보려고, 또 회사에서 권하기도 해서 연기 수업을 받았다"며 "당시 YG의 양현석 사장님이 연기해보는 게 어떻겠냐고 했다. 노래는 나중에 또 할 기회가 있지 않겠냐고 하셨다"고 전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