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원, 채무 문제에 '당황'
2년 전 산다라박에게 2만원 빌려
'비디오스타' 장수원./사진제공=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장수원./사진제공=MBC에브리원


그룹 젝스키스 장수원이 신곡 ‘뒤돌아보지 말아요’ 녹음 비하인드와 산다라박과의 채무 관계를 밝힌다.

오는 9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G원이가 모았G! Y so Genius’ 특집으로 꾸며지는 가운데 젝스키스 은지원, 장수원, 위너 송민호, 트레저 지훈이 출연한다.

이날 장수원은 최근 유희열과 함께 작업한 젝스키스의 신곡 ‘뒤돌아보지 말아요’ 녹음 비하인드를 밝힌다. 유희열은 다른 프로듀서들과 달리 멤버들의 사기를 북돋아 주기 위해 ‘박효신, 나얼 같다’는 등의 칭찬을 했다고. 그러나 현실성 없는 칭찬에 장수원은 오히려 곡에 대한 확신이 줄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낸다. 녹음 당시 유희열의 속마음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장수원은 25년 동안 함께 활동한 리더 은지원의 건강을 걱정한다. “이 정도 나이가 되면 근육도 없어진다”고 따끔한 일침을 날리며 변치 않는 우정을 과시한 장수원의 따뜻한 마음에 감동한 제작진이 특별한 선물을 선보였다고, 이에 방송에서는 운동하며 토크하는 은지원의 활약이 돋보일 예정이라고 해 기대를 높인다.

장수원의 채무 문제도 불거진다. 그는 2년 전 ‘비디오스타’ 출연 당시 현장에서 MC산다라박에게 2만원을 빌려 함께 출연했던 게스트 박정민과의 채무를 해결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그는 산다라박에게 돈을 갚지 않았다고. MC들은 비디오스타식 이자율을 적용해 원금 2만 원이 2천만 원으로 올랐다며 장수원을 당황케 한다. 이어 녹화하는 동안 2천만 원 어치의 분량으로 빚을 차감하기로 합의해 장수원은 물론 함께 출연한 게스트 모두가 빚 탕감을 위해 분투했다는 후문이다.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