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최정윤./ 사진=MBC 방송화면
'복면가왕' 최정윤./ 사진=MBC 방송화면


배우 최정윤이 MBC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최정윤은 지난 7일 방송된 '복면가왕'에 '사랑은 돌아오는 거야'로 등장해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이날 최정윤은 1라운드 듀엣 무대에서 '내가 가왕이 될 상인가'와 함께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열창했다. 판정단 사이에서 최정윤은 연기를 잘하는 배우인지, 목소리가 예쁜 가수인지 두 가지 의견이 나올 만큼 매력적인 음색이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였다.

이후 단독 무대에서는 쿨의 '아로하'를 선곡, 1차 경연 때와는 또 다른 달콤한 목소리로 귀를 사로잡았다. 몽글거리는 분위기 속에서 최정윤이 가면을 벗고 얼굴을 드러내자 판정단은 반가움 반 놀라움 반의 반응으로 환호를 보냈다.

무대를 마친 후 최정윤은 출연 이유를 묻는 MC 김성주의 질문에 "출산을 한 지 6년이 됐다. 최근 아이에게 엄마가 TV에 나오는 사람이라고 직업을 알려주는 중이다"라며 "'복면가왕'에서 가면을 쓰고 있다가 짠하고 나타나면 아이가 너무 좋아할 것 같았다"라며 '딸바보' 면모를 드러냈다.

'복면가왕' 방송 직후 최정윤은 소속사를 통해 "너무 즐거운 경험이었다. 딸 지우에게 서프라이즈를 해주고 싶었는데 성공적이었다. 지우는 엄만 줄도 모르고 처음부터 '사랑은 돌아오는 거야'가 더 잘한다고 응원해 줬다. 아이에게도 나에게도 즐거운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곧 작품으로 찾아뵐 것 같다. 앞으로 즐겁게 그리고 열심히 일하면서 배우로서의 삶을 다시 시작하려고 한다. 따뜻한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복면가왕'을 통해 오랜만에 근황을 전한 최정윤은 배우 복귀를 앞두고 차기작을 준비 중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