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흠즈'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 등장
8년간 연애 끝 결혼 "대학교에서 만나"
사진=MBC '홈즈' 방송 화면.
사진=MBC '홈즈' 방송 화면.


아이돌 출신 예비부부 다영과 수민이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 8년간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 98회에는 신혼집을 찾는 그룹 써니데이즈 출신 강다영과 D.I.P 출신 최수민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이날 두 사람은 자신들을 "연애 8년차, 올해 결혼을 앞둔 동갑내기 예비 신혼 부부"라고 소개했다. 이들은 2018년까지 아이돌로 활동을 하다가 지금은 그만 둔 상태.

두 사람은 "20살 때 대학교 같은 과에서 만났다. 친구로 지내다가 졸업을 하고 같은 기획사에서 연습하기 시작했는데, 3년에서 4년 정도 그만두기 직전까지 비밀 연애를 했다"고 밝혔다.

아이돌을 그만둔 후 생활에 대해 묻자 최수민은 "보험설계사 일을 하다 겸업을 하면서 작년에는 PC방 창업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잘 되는 건 아니지만 조금씩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홈즈'에 신혼집을 의뢰하게 된 이유에 대해 최수민은 "저희가 소속사도 많이 옮겨도 봤지만 생각만큼 잘 되지 않았다"며 "이제 마지막 20대로 결혼을 앞두고 있는데 집만큼은 A클래스로 가자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들은 운영 중인 서울 양천구 PC방까지 자차 40분 이내 거리, 인천과 부천에 위치한 방 3개 이상 탁 트인 뷰 집을 찾았다. 예산은 매매가 4·5억 원대, 최대 6억 원대 초반까지 가능했다.

이후 두 사람은 부천시 심곡동에 위치한 매매가 4억 7천만 원 '거울왕국' 집을 신혼집으로 최종 선택했다. 의뢰인이 운영하는 PC방까지 차로 20분 걸리고, 주변에 부천 로데오거리 등 대학가 핫플이 있는 매물이었다.

이들은 PC방과 가까운 거리와 집의 현관과 거실 곳곳 설치된 거울이 맘에 들었다고 밝히며 "저희 둘이 거울 보는 걸 좋아한다"고 고백했다. 널찍한 'ㄷ'자 구조에 씨티뷰를 볼 수 있는 주방도 강다영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