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미숙, 공황장애 딛고 30년 만에 운전대 잡아
/사진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사진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방송화면


개그맨 임미숙이 남편인 개그맨 김학래의 럭셔리 스포츠카로 운전 연습에 나서 모두를 긴장케 했다.

7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임미숙은 친구인 개그맨 이경애의 운전 연수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공황장애를 앓으면서 운전을 못 하고 있었던 임미숙은 여러 노력을 통해 하나 하나 도전해 가고 있었다.

과거 1종 보통 면허를 소지했고, 운전을 못 했던 김학래를 직접 가르쳐줬을 정도로 운전을 잘 했었던 임미숙은 30년 만에 운전대를 잡았다.

이날 운전 연수를 앞두고 만난 임미숙과 이경애는 어떤 차로 연습을 할지 고민했다. 임미숙은 "내가 운전을 진짜 하게 될 차로 연습을 해야하지 않겠냐"며 포르쉐로 연습을 하겠다고 나섰다.

럭셔리 스포츠카인 포르쉐로 운전 연습을 한다는 말에 이경애는 걱정했고, 임미숙은 "괜찮다"며 "내 명의다. 김학래는 개털"이라며 김학래에게 전화를 해 포르쉐로 운전 연습하겠다고 선언했다.

당황한 김학래에게 두 사람은 "차가 중요해, 미숙이가 중요해?"라며 계속 주장을 펼쳤고, 포르쉐 시동을 걸어 한강 공원 주차장으로 향했다.

운전 연습에 돌입한 임미숙은 급브레이크를 밟아 차가 크게 흔들리는 모습을 몇 차례 보여 스튜디오의 개그맨 동료와 후배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또, 삼각 고깔을 깔고 후진하는데 이어 주차 방지턱을 앞뒤로 넘어서며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놨다.

스튜디오의 모든 사람이 경악하며 소리를 지르고 웃음을 터트리는 가운데, 차의 실운전자인 김학래만 웃을 수 없는 상황이 펼쳐졌다.

한편, 임미숙과 이경애는 김학래의 차에 숨겨졌던 비상금 마이너스 통장을 발견하고 실랑이를 펼치며 긴장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