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랜서 선언
"물심양면 도와줘"
애정가득 표현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도경완이 아내 장윤정을 배려하는 마음을 보였다.

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KBS에서 퇴사하고 프리랜서 방송인이 된 도경완과 티파니 영이 출연했다.

도경완은 "아내 장윤정은 10년 동안 내가 조금씩 자랄 수 있게 옆에서 물심양면 도와줬어. 앞으로 내가 열심히 해서 그 이후 10년은 내가 쉴 수 있게 해주고 싶어. 나는 장윤정은 세상 걱정 없을 줄 알았어. 그런데 위에 서있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했더라고"라고 전했다.

이어 "그걸 20세 때부터 했다고 생각하니까 아찔하고 미안하더라. 조금이라도 쉬게 해주고 싶어. 뛰어넘겠다는 생각은 안 해봤어. 우리는 안 싸워. 내가 혼나고 말지"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