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아라 쥐돌이' 게임
게임 울렁증 대혼란
"저 형 빼고 하자"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런닝맨' / 사진 = SBS 제공


7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게임 울렁증으로 혼란에 빠진 유재석의 모습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는 맏형 지석진의 생일파티로 꾸며져, 지석진 맞춤형으로 준비된 미션들이 총집합했다. 그중 지석진이 MC로 활약을 펼쳤던 추억의 게임 '잡아라 쥐돌이'를 업그레이드한 미션이 진행됐지만, 정작 지석진은 룰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멤버들의 빈축을 샀다.

하지만 본 미션에 들어가자, 가장 긴장한 모습을 보인 것은 다름 아닌 국민 MC 유재석. 미션 시작부터 숫자를 잘못 계산해 "만세"를 외치는가 하면, 본인 차례에 엉뚱한 동작을 하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는다. 유재석으로 인해 게임이 진척될 기미가 보이지 않자, 멤버들은 "왜 MC만 잘 봐! 왜 긴장해", "저 형 빼고 하자! 재미없다"라며 불만을 터트렸고, 유재석은 "나 이런 게임 잘 못 한다"라며 게임 울렁증을 본인 입으로 시인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를 지켜보던 지석진은 '숫자 5 이상 금지'의 금지 조항을 만드는 등 원조 진행자답게 게임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했지만, 정작 본인이 쉬운 동작을 틀리는 등 게임의 늪에 빠지며 명불허전 게임 구멍의 면모를 뽐냈다. 이를 본 유재석은 "당시 지석진은 제작진의 아바타였을 뿐"이라며 도발했고 지석진은 "다시 틀리면 양세찬에게 딱밤을 맞겠다"고 선언했다.

자존심 회복을 노리는 지석진의 내기 결과와 게임 울렁증으로 혼란에 빠진 유재석의 모습은 7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