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정명 닮았다"
허웅, 남다른 비주얼
이영지 시선집중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이영지가 허재 아들 허웅 선수에게 호감을 보였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지난주에 이어 H&H주식회사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한 사연자는 2012년 연세대에서 농구 연습을 하고 있는 허웅 선수를 보고 반했다고 밝혔다. 미국에 살다보니 정확히 누구인줄 몰랐고, 알고보니 허재의 아들이라는 것이 밝혀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사연자는 "천정명 같은 외모였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허재는 아들 허웅과 함께 영문도 알지 못한 채 방송에 출연했다.

이영지는 허웅 선수를 보고 "눈이 정말 천정명이다"라고 말했고, 홍현희는 "안 닮았어. 너무 귀여워"라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이영지는 "와, 장난이 아니시다"라며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홍현희는 "영지야, 너 왜 이렇게 다소곳하니?"라고 말했고, 허재는 "내가 안 나왔어야 하는 가봐"라고 말했다. 허웅 선수는 "사실 별명이 천정명이었다. 요즘에는 정해인 닮았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