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래♥임미숙 과거 회상
임미숙 "5일 만에 10kg 감소"
"이혼하고 싶었다"
'쩐당포' 김학래 임미숙 부부/ 사진=SBS플러스 캡처
'쩐당포' 김학래 임미숙 부부/ 사진=SBS플러스 캡처


개그맨 김학래, 임미숙 부부가 "빚만 80억에서 100억원 가까이"라고 고백했다.

6일 방송된 SBS플러스 '쩐당포'에는 김학래, 임미숙 부부가 출연해 빚에 허덕이던 과거를 회상했다. 두 사람은 리마인드 웨딩을 하며 받았던 그림 선물을 담보로 제출해 AA등급을 받았다.

이날 임미숙은 김학래와 결혼 후 공황장애를 겪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남편이 너무 바쁘니까 얼굴을 보기 힘들었다. 우울해지기 시작했고 가슴이 빨리 뛰었다. 5일 동안 10kg이 빠질 정도였다"며 "김학래가 내가 아프다는 걸 틈틈이 시간을 보내며 많이 노력해줬다"고 말했다.

이에 MC 장성규는 "당시 경제적인 문제도 있었다"고 하자, 김학래는 "연예인들은 앞 날이 불투명하니까 부업을 하기 시작했다"며 "미사리 라이브 카페 생길 때 뼈대를 세워놓고 땅을 샀다. 그 무렵 IMF가 터졌다. 이자율이 20~30퍼센트였다"고 설명했다.
'쩐당포' 김학래 임미숙 부부/ 사진=SBS플러스 캡처
'쩐당포' 김학래 임미숙 부부/ 사진=SBS플러스 캡처
당시 빚만 4억원이었다는 김학래는 "건축 자금을 평소 믿을만한 지인에게 맡겼는데, 그 돈을 들고 미국으로 도망을 갔다"고 했다. 임미숙은 "남편이 만회를 하려고 주변 사람들의 말에 현혹돼 돈을 빌려 주식 투자 했다"며 "빚이 수십억까지 늘어났다"고 회상했다.

그는 "남편이 결혼해서 '임미숙, 빚 보증만 서지마라'라고 했는데, 어느 날 본인이 빚 보증을 서주기 시작하더라. 그래서 보증 선 사람들의 빚까지 떠안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학래는 "당시 빚이 80억~100억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임미숙은 "이혼을 하고 싶은 생각도 많이 들었다"며 "밤새 울었는데, 어머니도 방 밖에서 같이 울었다"고 돌아봤다. 이후 김학래와 임미숙은 19년 동안 중식당 운영하며 빚을 청산했다고 한다.

김학래는 "빚 청산 후 아내와 커피 한 잔을 했다"며 "돈을 모아 두는 것보다 빚이 없다는 게 얼마나 행복한 지, 정말로 행복했다"고 말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