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레고 기쁘다, 최선 다할 것"
배우 김민호/사진 = 리스펙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민호/사진 = 리스펙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민호가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로 또 한 번 안방 1열에 출격할 준비를 마쳤다.

오는 13일 첫 방송될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 /연출 이진서)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에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김민호는 ‘오케이 광자매’에서 사채꾼인 형 변사채를 충성스럽게 따르는 동생 변공채 역을 맡았다. 언제나 변신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매 작품마다 진정성 있는 연기를 펼쳐왔던 김민호가 이번에는 어떤 캐릭터로 즐거움을 안겨줄지 호기심을 돋운다.

또한 김민호는 앞서 드라마 ‘7일의 왕비’, ‘국수의 신’, ‘발칙하게 고고’, ‘사랑하는 은동아’와 영화 ‘스윙키즈’, ‘장례희망’, 뮤지컬 ‘신흥무관학교’, ‘귀환’ 등을 통해 장르와 무대를 가리지 않는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특히 2021년 상반기를 강타한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서는 광기 어린 캐릭터 백준규 역으로 희대의 악역을 탄생시켰다. 악의 화신 그 자체인 배역을 소름 돋게 소화, 짧지만 강렬한 임팩트를 새기며 배우 김민호의 존재감을 다시금 상기하는 계기를 마련하기도 했다.

이에 김민호가 ‘오케이 광자매’에서 이름도 심상치 않은 변공채 역으로 써내려갈 이야기에도 관심이 모인다. 친 형을 충성스러울 정도로 모시는 변공채에게는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을지 더불어 김민호는 캐릭터를 어떻게 구현해낼지 첫 방송을 더욱 기대케 한다.
배우 김민호/사진 = 리스펙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민호/사진 = 리스펙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민호는 “‘경이로운 소문’에 이어 이렇게 새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되어 설레고 기쁜 마음이다. 좋은 작품에 힘을 실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시청자 분들도 주말 저녁 즐겁고 재미있게 시청하셨으면 좋겠다”며 바람을 전했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오는 13일 토요일 오후 7시 55분 첫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