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사장'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박보영, 아르바이트생으로 등장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캡처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캡처


tvN 예능 '어쩌다 사장'이 2회 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어쩌다 사장' 2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7%, 최고 7.8%,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1%, 최고 6.9%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입증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기준 평균 3.8%, 최고 5.0%, 전국 기준 평균 3.5%, 최고 4.4%로 지난 기록을 경신하며 전 채널 동시간대 1위의 자리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쩌다 사장'의 폭풍 같은 첫날 영업이 마무리 되고, 영업 둘째 날을 맞아 첫 아르바이트생 박보영이 등장해 새로운 재미를 선사했다. 차태현, 조인성 두 초보 사장을 위해 의리로 달려온 박보영은 도착하자마자 경력직 아르바이트생의 장점을 십분 살려 시골슈퍼에 완벽 적응하는 모습을 보이며 '알바 천재'로 등극했다.

눈치와 센스를 모두 갖춘 아르바이트생 박보영과 살뜰하게 손님들에게 다가가는 차태현, 위기에도 의연하게 대처하는 조인성의 다음 이야기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어쩌다 사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