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과거 장혁과 인증샷 실패 고백
"이순재 선생님 때문에…"
장혁과 '와락 포옹'
사진=SKY, KBS '수미산장' 방송 캡처
사진=SKY, KBS '수미산장' 방송 캡처


SKY와 KBS 공동제작하는 예능 '수미산장'의 손님 장혁이 산장 주인 김수미와 27살 나이차를 초월한 로맨스 블록버스터 연기로 '멜로 장인'에 등극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수미산장'에서는 배우 장혁이 절친한 동생인 옹알스 최기섭과 함께 산장에서의 힐링에 나선 가운데, 평소 장혁에 대한 '팬심'이 가득했던 김수미와의 찰떡 케미를 보여줬다.

'최애 배우' 장혁을 마침내 만난 김수미는 "3년 전쯤 '돈꽃' 할 때와 똑같아. 복도에서 한 번씩 봤는데..."라며 "내가 지금까지 배우를 하면서 다른 배우와 사진 찍으러 간 건 처음이었다"면서 장혁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김수미는 "갔더니 이순재 선생님도 계신데, 당연히 내가 선생님한테 인사하러 온 줄 알고 반가워하시더라"며 "겨우 장혁 씨와 사진 좀 찍으려는데, 내 촬영시간이 돼서 또 가야 됐다"며 아쉬운 기억을 떠올렸다. 산장지기들이 "오늘은 원없이 찍으셔야겠다"고 장단을 맞추자 김수미는 "그래, 꼭 장혁 씨와 작품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오늘 혁이 씨와 사랑 연기 한 번 어떠냐"고 즉석 제안했다.

그렇게 해서 김수미·장혁이 비행기에서 추락하고 무인도에서 1년간 단둘이 살아남은 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다는 내용의 로맨스 블록버스터 상황극이 시작됐다. 하지만 김수미는 27살 나이차이의 '현실자각'으로 폭소 NG를 거듭했다. 몇 번의 NG 끝에 장혁은 '진지왕자'다운 표정으로 "우린 절대 구조되면 안 된다. 어떡하겠나...좋은데"라고 고백했고, 김수미는 "내 어디가 그렇게 좋냐. 한번 안아 달라"고 사심(?)이 담긴 연기로 화답했다. 장혁이 김수미를 와락 끌어안으며 멜로드라마가 마무리됐고, 김수미는 "감정 잡고 스탠바이 할 때 전율이 왔다"며 '심쿵'함을 감추지 못했다.

'수미산장'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40분 SKY와 KBS2에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