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신현준X김수로 자급자족기
김수로, 신현준에 "진짜 실망"
신현준도 맞불
분위기 급냉각 이유는?
'안싸우면 다행이야' 신현준, 김수로가 디스전을 벌인다. / 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신현준, 김수로가 디스전을 벌인다. / 사진제공=MBC


신현준과 김수로의 22년 차 우정이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최고의 위기를 맞는다.

오는 8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안다행'에서는 신현준과 김수로의 특별한 자급자족 이야기의 후반전이 공개된다.

앞서 자연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서울 도련님' 신현준의 허당미는 물론, 부농의 아들 '시골 도련님' 김수로의 '칡키백과' 면모를 통해 시청자들의 사랑을 이끌어냈던 두 사람. 이들의 활약에 힘입어 '안다행'은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및 동시간대 2049 시청률 1위에 등극한 바 있다.

이번에는 신현준과 김수로의 날 선 디스전이 벌어졌다고 한다. 김수로는 "오늘 진짜 형한테 많이 실망했다"면서 신현준을 향해 선제공격을 날렸다. 이에 신현준 역시 "난 네가 정말 싫어졌다"고 맞불을 놓았다. 22년 절친의 화기애애하던 분위기가 갑자기 반전을 맞이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이날 방송에는 신현준과 김수로의 '초특급 디스전' 외에도 저녁을 준비하기 위해 갯벌에서 사투를 벌이는 두 남자의 고난기, 자연인표 노천탕에 강제 입욕을 당한 사연, 그리고 군침 도는 자급자족 먹방 등 다양한 이야기가 담긴다. 신현준과 김수로의 특별한 자급자족 스토리는 물론, 제2의 황도 주민을 선언한 안정환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