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창법 많이 뺐네"
열창하며 눈물까지
조영수 작곡가 극찬
'미스트롯'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미스트롯'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미스트롯2' 김다현이 눈물의 무대를 완성했다.

4일 밤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 결승전에는 인생곡 미션 김다현의 마지막 무대가 그려졌다.

김다현은 부모님을 생각하며 노래를 열창했고, 조영수 작곡가는 "국악 창법을 많이 뺐네"라며 흡족해했다. 김다현은 열창을 하던 중 급기야 눈물을 보였다.

조영수 작곡가는 "정말 공부를 많이 하는 친구라고 생각했다. 좋은 소리가 나고 있다. 짧은 시간 안에 많이 성장했다"라고 칭찬했다.

김다현의 마스터 최고점수는 98점, 최저점수는 88점을 기록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