母 생각에 울컥
"불러드리고 싶었다"
차분한 음색
'미스트롯'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미스트롯' / 사진 = TV조선 영상 캡처


'미스트롯2' 은가은이 '애모'를 불렀다.

4일 밤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 결승전에는 은가은의 무대가 그려졌다.

MC 김성주는 "이 노래는 삼남매를 혼자 키우신 어머니를 위한 노래다"라고 소개했고, 은가은은 무대 위에서 눈물을 쏟을 것처럼 미묘한 표정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은가은은 김수희의 '애모'를 선곡했다. 어머니의 애창곡인 '애모'에 대해 은가은은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가 이 노래를 부르는 것만 봤다. 큰 무대에서 엄마에게 불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무대에 앞서 어머니는 "너무 부담갖지 말고, 기도할 테니까 잘 할 수 있어"라고 응원했다.

은가은은 화이트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올랐고 차분한 모습으로 '애모'를 열창했다. 2절이 시작되자 은가은은 어머니를 생각하며 눈물을 보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