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없는 영업 1일차
"애라도 데려와라"
조인성X차태현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조인성이 어머니가 했던 농담을 전했다.

4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 2회에는 영업 1일차 정신없는 차태현, 조인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인성은 손님들과 이야기를 나눴고, 손님은 "이 마을에서 살고 일도 여기서 한다. 아이가 많은 것은 행복이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조인성은 "엄마가 농담처럼, 어디서 애라도 데리고 오라고 하더라. 애가 친구 같다고 하셨다. 좋은 친구 하나 만들어오는 거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