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당탕탕 점심 장사
차태현, 먹태 굽기
"파만 써는게 재밌을까"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조인성이 저녁 장사 준비를 했다.

4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 2회에는 영업 1일차 정신없는 차태현, 조인성의 모습이 그려졌다.

조인성은 점심 장사에 이어 저녁 장사 준비에 나섰다. 차태현은 먹태를 구웠고, 조인성은 재료 손질을 시작했다.

조인성은 말 없이 열심히 파를 썰던 중 "근데 문득 드는 생각인데, 이게 재미있을까? 하루종일 이렇게 파만 썰고 있는게 재미있을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청양고추 다지기, 파 썰기, 명란 손질하기, 멸치 내장제거 등 열심히 재료 손질을 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