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지플랫 최환희 출연
어머니 故 최진실 언급
'대한외구인' 지플랫./사진제공=MBC에브리원
'대한외구인' 지플랫./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가수 지플랫(최환희)이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어머니 고(故) 최진실과 동생 최준희 양을 언급했다.

3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은 새 학기를 맞아 앞으로의 활약이 기대되는 청춘 4인방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환희에서 래퍼로 거듭난 지플랫, 청년 농부 한태웅, 트로트 영재 남승민, 꼬마 외교관 캠벨 에이시아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지플랫은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의 활동명으로, 지난해 11월 싱글 앨범 'Designer(디자이너)'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정식 데뷔했다.

지플랫과 동생 최준희 양은 어릴 적부터 귀여운 외모로 큰 사랑을 받았다. MC 김용만이 준희 양의 안부를 물으며 ”오빠가 음악 한다고 했을 때 반응이 어땠냐“고 묻자 지플랫은 ”동생에게 툭 던지듯이 ‘나 음악 할 거다’ 했더니 어이없어하더라“며 웃었다.

둘 중 누가 엄마 성격과 더 닮았는지 묻자 지플랫은 ”준희가 더 닮은 것 같다. 준희가 사람들에게 싹싹하고 말도 잘한다. 저는 처음엔 낯을 가리는 편“이라며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날 대한외국인 팀은 청춘 4인방에 대적해 피라미드를 전면 교체했다. 대한외국인에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냈던 함소원 남편 진화를 시작으로, 귀여움으로 무장한 소피아&다니일 남매, 남다른 내공의 중학생 블라디, ‘리틀 에바’ 아야 등 새로운 신예 대한외국인들이 대거 등장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지플랫의 생애 첫 퀴즈 도전기는 3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