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호X이용진, 개그 콤비 출격
김구라도 쩔쩔 매게 한 개그 욕심
이진호 "이용진보다 먼저 SM 제안"
'라디오스타' 예고/ 사진=MBC 제공
'라디오스타' 예고/ 사진=MBC 제공


개그맨 이용진, 이진호가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MC 김구라 잡기에 나선다.

오늘(3일) 방송 예정인 ‘라디오스타’는 책받침 스타 단짝 임상아, 오현경, 영혼의 개그 단짝 이용진, 이진호와 함께하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중학교 시절부터 개그맨의 꿈을 함께 키운 이용진과 이진호는 22년 지기 절친이다.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이들은 “어떤 사이냐고 물으면 운구 행렬을 해 줄 수 있는 사이라고 한다”며 우정을 과시한다.

‘용진호’ 콤비는 절친다운 케미를 뽐내며 ‘김구라 잡기’에 나선다. 호시탐탐 기회를 노리다 틈새 개그를 치는가 하면, 김구라의 멘트에도 제동을 거는 것. 김구라는 ‘용진호’의 지치지 않는 개그 본능에 녹화 내내 쩔쩔매더니 급기야 “우린 서로 맞지 않아”라며 선을 그었다고 해 ‘용진호’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한다.

지금까지 크게 싸운 적이 없다는 절친 ‘용진호’는 ‘라디오스타’에서 22년 우정이 흔들릴 뻔한 위기도 맞는다. 이진호가 소속사 이적 과정에 대한 숨겨온 사실을 깜짝 고백하기 때문. 이진호는 최근 이용진, 양세찬과 함께 SM C&C로 둥지를 옮긴 것을 두고 “SM에서 나에게 먼저 영입 제안을 했었다”고 깜짝 고백한다.

이에 이용진은 얼굴이 창백해졌고, 김구라가 꺼낸 또 다른 영입 비화에 쓰러졌다고 해 자세한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또 이진호는 여자 스타들의 관심을 받았던 ‘도화살의 아이콘’ 이용진의 실체를 폭로한다. 그는 “이용진이 여기저기 흘리는 스타일”이라며 절친 때문에 피해를 봤다고 주장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진호의 거침없는 폭로에 이용진은 과연 어떤 반응을 보일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개인기 맛집’인 이진호는 “내 개인기가 연예계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고 깨알 자랑한다. 실제로 이진호는 영화 ‘타짜’에서 김응수가 연기한 곽철용 캐릭터를 맛깔나게 따라 해 ‘곽철용 역주행’ 열풍을 일으켰던 터.

이진호는 다음 역주행 주자를 꼽으며 포복절도 개인기를 펼쳐 임상아를 물개박수 치게 만든다. 또 스페셜 MC로 나선 프리랜서 방송인 도경완에게 인심 좋게 개인기를 양도해준다며 개인기 중개업자로 나서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라디오스타’는 오늘(3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