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아, 가수에서 디자이너로 변신
"비욘세, 리한나 등이 단골"
얼짱 시절 일화 공개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스틸컷./사진제공=MBC


글로벌 패션 디자이너로 변신한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 임상아가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배우 정우성과 구본승이 알바 동기였다고 밝힌다.

오늘(3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책받침 스타 단짝 임상아, 오현경, 영혼의 개그 단짝 이용진, 이진호와 함께하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진다.

1995년 연기자로 데뷔한 임상아는 지금까지 많은 이들의 노래방 애창곡으로 꼽히는 노래 ‘뮤지컬’을 발매해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약하던 그는 데뷔 3년 만인 1999년 연예계 활동을 접고 미국으로 건너갔다.

이후 임상아는 뉴욕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가방 브랜드를 론칭하며 패션 디자이너로 화려하게 변신했다. 그가 디자인한 가방은 할리우드 스타들의 사랑을 받았다. 임상아는 “비욘세, 리한나, 앤 해서웨이, 브룩 쉴즈 등이 나의 고객”이라며 그중 가장 기억나는 셀럽 손님과 그 이유를 공개한다.

특히 임상아는 “할리우드에도 연예인 DC가 있다”며 가장 의미 있던 셀럽 손님에게 팬심으로 30% 연예인 DC를 해줬다고 털어놓는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디자이너로 화려하게 성공한 소식이 먼저 전해진 덕분인지 임상아가 미국에서 탄탄대로를 걸었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많지만, 타지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브랜드를 론칭하는 일은 녹록치 않았다고. 임상아는 가방 장인들과 씨름하다 급기야 공장 입장 거부를 당했던 고생담을 공개한다.

여전히 90년대 활동 시절 미모를 유지 중인 임상아는 ‘압구정 여신’ 시절 일화도 들려준다. 특히 알바 동기가 배우 지망생이던 정우성, 구본승이었다고 밝혀 해당 카페는 얼마나 많은 손님으로 북적였을지 궁금하게 한다. 또 아르바이트하던 카페에 김국진과 유재석 등 개그맨들이 자주 들렀다고 깜짝 고백하며 추억 토크를 펼친다.

무엇보다 데뷔 전부터 ‘원조 얼짱’처럼 유명세를 얻었다는 임상아는 “나는 모르는데, 사람들은 나를 알더라”며 “당장 그룹을 하자고 제안 받았는데 그 그룹이 잼이었다”라고 밝힌다. 여러 기획사의 러브콜을 받아 잼과 코코에 합류할 뻔했다고. 이 외에도 짧은 연예계 생활 후 돌연 은퇴한 이유까지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임상아는 미모만큼 녹슬지 않은 댄스 그루브를 공개해 ‘역시’라는 감탄도 자아낸다. 그는 딸이 박진영과 그의 소속사 JYP의 열혈 팬이라며 최근 박진영과 비가 호흡을 맞춘 듀엣곡 ‘나로 바꾸자’의 댄스 킬링 파트를 선보여 현장 모두의 감탄을 불렀다고. 또 ‘라디오스타’ 시청자를 위해 자신의 히트곡인 ‘저 바다가 날 막겠어’를 무려 24년 만에 선보여 여전히 그를 기억하는 팬들에게 반가움을 선사할 전망이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