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티캐스트 E채널
/사진=티캐스트 E채널


안무가 배윤정의 11세 연하 남편이 산부인과를 나서자마자 눈물을 펑펑 쏟는다.

4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맘 편한 카페' 6회에서는 차츰 부모가 되어가는 배윤정 부부의 모습이 공개된다.

지난주 방송 최초 공개되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던 11세 연하 남편과 동행한 초음파 검사, 그 결과와 후일담이 담긴다.

2세 골드의 초음파 사진을 보고 잘 자라고 있다는 의사의 말에 안심하는데, 남편은 산부인과를 나와 부친과 전화 통화 중 갑자기 눈물을 쏟는다. 그러면서 “부모님이 내게 해준 만큼은 못 하겠지만 절반이라도 해야 할 텐데"라며 눈물을 왈칵 쏟아낸다.

남편이 우는 모습을 모며 배윤정도 같이 눈물을 흘린다. 또 그 장면에 스튜디오의 ‘맘카페’ 멤버들도 함께 눈시울을 붉힌다. 특히 이유리는 “내가 왜 이러지”하면서도 눈물을 감추지 못한다.

이어진 VCR에서 남편은 배윤정의 손등에 키스하며 멤버들을 놀라게 하는데, 과연 이들이 왜 눈물을 흘렸는지 자세한 사연은 4일 방송되는 ‘맘 편한 카페’ 6회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번 방송에서는 배윤정이 임신 16주에 11kg이 증가해 의사의 특별한 경고가 내려지는데, 남편의 로맨틱한 코멘트가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든다.

배윤정 부부 외에도 송경아가 딸 해이와 함께 보내는 일상이 공개될 예정인 '맘 편한 카페' 6회는 4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