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시즌1 마지막 수업
반가운 요린이들 총출동
소유진, 깜짝 내조 '눈길'
'백파더' 시즌1 마지막회/ 사진=MBC 제공
'백파더' 시즌1 마지막회/ 사진=MBC 제공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마!(이하 ‘백파더’) 백종원이 맛있는 닭볶음탕 레시피를 전수하며 시즌1을을 알차게 마무리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백파더’에서는 시즌 1 마지막 수업으로 그동안 실력을 키운 ‘요린이’들과 닭볶음탕 요리를 함께 하며 시청률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하는 등 유종의 미를 거뒀다.

‘백파더’를 마무리하는 이날 방송에선 노라조의 특별 무대와 그동안 ‘백파더’를 빛낸 반가운 ‘요린이’들이 총출동해 더욱 풍성한 재미를 안겼다.

‘양잡이’ 양세형은 “처음 시작했을 때 달걀 프라이도 못해서 애를 먹었던 요린이 분들이 이제는 국, 반찬, 오므라이스 등 여러 요리를 할 수 있게 됐다”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백종원은 ‘백파더’를 통해 제일 득을 본 사람이 양세형이라고 꼽으며 첫 생방송에서 긴장했던 양세형이 어느덧 생방송을 쥐락펴락하는 능력자로 거듭났다고 극찬했다.

이날 마지막 수업에 임한 백종원은 “정도 들었지만 뿌듯하다. 주변에 보면 음식을 잘 안 하시던 분들이 지금은 요리를 하신다는 분들이 많아 졌다. 좋은 현상”이라며 “비록 이번에 ‘백파더’는 끝을 내지만 이 기운을 받아서 이것저것 요리를 많이 해보시기를 바란다”고 응원했다.

타이머밴드 노라조는 시즌1 마지막 무대에서도 넘치는 에너지와 웃음을 선사했다. 닭 벼슬을 머리에 달고 토종닭으로 변신한 조빈과 양계장 사장님으로 변신한 원흠은 재치 있는 가사와 유쾌 발랄한 매력으로 명불허전 무대장인의 면모를 뽐냈다.

마지막 수업에서 ‘백파더’ 백종원이 알려준 닭볶음탕 레시피는 유용하면서도 만들기도 쉽게 그려졌다. 닭을 한번 데쳐 차가운 물에 씻은 다음 팬에 담고, 거기에 양파, 대파, 감자, 청양고추를 넣는다. 백종원이 알려준 비법 양념장과 떡, 물 세 컵을 넣고 끓여주면 완성되는 것. ‘요린이’들은 “끝내 주게 맛있다”며 춤으로 맛을 표현하는가 하면 “너무 맛있어서 아이가 다음주에 또 하고 싶다고 한다”며 ‘엄지 척’ 반응을 보였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선 그동안 ‘백파더’를 빛냈던 반가운 얼굴들이 등장해 재미를 더했다. ‘진실의 눈썹’으로 화제를 모았던 ‘인천 요린이 부부’는 귀여운 아들을 얻은 근황을 전했고, 백종원의 아빠 미소를 유발했던 파라과이 삼형제 역시 “선생님 여태까지 감사했다. 요리를 많이 가르쳐 주셔서 생존음식을 많이 먹을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특히 백종원의 아내 소유진은 삼남매와 함께 생방송에 출연해 닭볶음탕 요리에 도전하고 백종원과 유쾌한 케미를 빚어내며 특급 내조를 펼쳤다.

‘백파더’는 달걀 프라이 부치는 법부터 차근차근 가르쳐주며 요리를 두려워하던 ‘요린이’에게 요리하는 즐거움을 알려주고 폭풍성장을 견인한 것은 물론, 매회 ‘장금이’ 손맛을 내는 황금 레시피로 주말 안방 식탁을 풍성하게 했다. 유용한 요리쇼의 매력과 예측불허 생방송의 묘미, 출연진들의 티키타카가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안방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아왔다.

지난 9개월을 쉼없이 달려온 ‘백파더’는 잠시 쉼표를 찍을 예정이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