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평창동 집 방문
"15년 전 돌발성 난청 생겨"
"그래서 노래가 더 소중해"
'더 먹고 가' 노사연편/ 사진=MBN 제공
'더 먹고 가' 노사연편/ 사진=MBN 제공


가수 노사연이 MBN 예능프로그램 ‘더 먹고 가’를 통해 돌발성 난청을 얻었다고 고백한다.

28일 방송하는 ‘더 먹고 가’ 17회에서는 평창동 산꼭대기 집을 찾아 ‘봄맞이 힐링’을 누리는 노사연과 임지호, 강호동, 황제성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이날 노사연은 산꼭대기 집 거실에서 북한산을 바라보며 편안한 휴식을 즐기던 중, 임지호와 둘만의 대화 시간을 갖게 된다. 여기서 “전유성 씨가 입담이 좋더라”는 임지호의 말에 노사연은 “정우성?”이라고 되물어 웃음을 안긴다. 그러나 잠시 머뭇거린 뒤 “사실 귀에, 난청이 있다”고 털어놓는다.

노사연은 “15년 전쯤 ‘돌발성 난청’이 생겼다”면서 “가끔 방송 녹화를 할 때, 멍해질 때가 있다. 사람들의 이야기를 잘 못 알아들어서 그런 것”이라고 설명한다. 이어 “마치 베토벤이 된 기분”이라며 “그래서 노래가 더 감사하고 귀하다”고 웃는다.

제작진은 “노사연이 ‘청력 이상’이 오게 된 사연을 담담히 고백하자, 임지호가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넨다. 뒤이어 두 사람이 ‘만남’을 즉석에서 듀엣으로 불러 뭉클한 감동을 안긴다. 눈 오는 북한산을 배경으로 부른 ‘겨울왕국2’ OST와 ‘바램’ 등 노사연의 특별한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더 먹고 가’ 17회는 28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