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림, 스페셜MC 출연
"남편, 볼 때마다 놀라워"
"힘이 주체 안 돼, 헐크같다"
'애로부부' 스페셜MC 혜림/ 사진=SKY 제공
'애로부부' 스페셜MC 혜림/ 사진=SKY 제공


채널A·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원더걸스 혜림이 남편 신민철의 남다른 허벅지를 자랑해 행복한 신혼생활을 인증했다.

오는 3월 1일 방송될 ‘애로부부’에는 스페셜 MC 혜림이 등장한다. “신랑과 ‘애로부부’를 같이 본다”는 그는 “방송에 나온 문제에 대해서 토론도 하고, 신랑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어서 공부가 되는 것 같다”고 말해 방송을 통해 결혼 생활에 도움을 받고 있음을 밝혔다.

7년 열애 끝에 혜림과 결혼한 남편은 ‘540도 발차기’로 유명한 태권도 선수 신민철. 우람한 근육을 자랑하는 남편에 대해 혜림은 “신랑 한쪽 허벅지 사이즈랑 제 허리 사이즈가 똑같다”며 “7년을 만났지만 볼 때마다 놀랍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MC 홍진경은 “그런 분들은 침대로 갈 때도 번쩍 안고 가지 않아요?”라고 물었다. 그러자 혜림은 “안고 가진 않는데, 힘이 주체가 안 돼서 벽을 부술 것 같은 느낌은 좀 있다. 잠옷도 헐크 잠옷을 입는데, 좀 헐크 같다”고 고백했다.

이에 MC 이용진은 “허벅지 두께가 있으면 ‘활력가’라는 게 근거 있는 말인가요?”라고 물었다. 이에 MC 양재진은 “근거가 있죠”라고 단언했고 이용진은 “부럽습니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홍진경 또한 “같은 한국인인데 왜 이렇게 삶이 다르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애로부부’는 오는 3월 1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