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어머 웬일' 방송화면
/사진 = '어머 웬일' 방송화면


개그맨 장동민이 지인에게 사기를 당한 일화를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의 '어머어머 웬일이니' 2회에서는 탁재훈, 안영미, 장동민, 김동현이 믿기 힘든 실화, 경험담을 가감 없이 털어놨다.

특히 장동민이 가짜 보석을 매입해 수억원을 날린 과거를 회상했다. 장동민은 "지인이 부자였는데 집안이 어려워져서 패물을 전당포에 맡겼다고 했다. 물건을 찾게만 도와달라고 해서 수십억짜리 보석을 찾은 뒤 은행에 맡겨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해외 감정사 여럿이 그 보석을 사려고 왔다가 자꾸 그냥 돌아가더라. 결국 종로 금은방에 가서 다시 감정을 받았다"며 "그 때 망치로 뒷통수를 맞은 기분이었다. '20만원 되려나'라고 감정을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동현은 "바보가 여기 있네. 보석 살 때 확인하지 않았나", 안영미는 "사기를 당하려니 이렇게 맞아 떨어진다"며 안타까워했다.

이밖에 이날 방송에는 땅굴을 판 외도 남녀, 요술램프라고 믿어 거액을 사기 당한 의사, 관음증 시어머니, 마성의 형수가 집안을 풍비박산 낸 사연 등이 버무려졌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